화서이항로 벽계에서 태어나다
화서 이항로 선생은 1792년(정조 16)에 양근군(현 양평군) 벽계리에서 태어났다. 본관은 벽진(碧珍), 자는 이술(而述), 호는 화서(華西), 원래 이름은 광로(光老)였으나 철종 아버지 전계대원군(全溪大院君)과의 혐명(嫌名)때문에 항로(恒老)로 개명하였다. 화서라는 호는 벽계리가 청화산(靑華山) 서쪽에 있었던 것에서 연유한다.
영특했던 어린시절
3세 때 『千字文』을 배우고, 6세 때는 『19史略』을 읽으면서 「天皇地皇辨」을 지었을 정도로 영특하였다. 9세 때에 설하(雪下) 남기제(南紀濟)와의 일화를 미루어 보면 이미 주리론(主理論)의 기반이 마련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하루는 설하 남기제가 "천지 사이에 있는 만사는 다만 한 개의 기(氣)일 뿐이다."고 하였다. 이에 화서는 앞으로 나아가 "천지 사이의 만사는 오직 한 개의 이(理)일 뿐이다."라고 대답하였다. 설하 남기제가 다시 "네가 아직 알일이 아니니 천지에 가득한 것은 기일 뿐이지 다시 무엇이있겠느냐?"고 하자 화서가 "한결같이 기를 주장하면 은근히 걱정되온데 문하에 거리를 막아 사람을 치는 자가 있을까 합니다."라고 대답하였다.

벼슬을 버리고 학문에 정진하다

17세(1808년, 순조 8)에는 한성시에 응시하였으나, 당시의 재상이 사람을 보내어 “만일 우리 아들과 함께 종유(從遊)하면 금년에 과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유혹하자 “사자(士子)로서는 발 디딜 데가 못된다”고 과거의 부정을 개탄하여 출사하지 않고 학문에만 전념하였다. 21세 때 지평에 들어가 죽촌(竹村) 이우신(李友信)을 찾아가 그 문하에 자주 드나들며 10여년을 수학하였다. 30대에 들어서 쌍계사, 고달사 등 심산유곡을 찾아가 일정한 스승없이 『사서』,『주자대전』,『송자대전』등의 문헌을 중심으로 주자학 연구에 몰두하여 송시열을 주자(朱子) 이후의 정통으로 삼았다. 선생의 학덕이 조정에 알려지면서 1840년(헌종 6) 휘경원참봉, 1864년(고종 1) 당시 권력자 조두순(趙斗淳)의 천거로 장원서별제(掌苑署別提) 등 수차례 관직에 임명되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모두 거절하였다.


위정척사를 외치다

선생이 75세 되던 1866년 병인양요가 일어나자 병중인데도 불구하고 입궐하여 동부승지의 자격으로 프랑스와 싸울 것을 상소하였다.


지금 국론이 교(交)와 전(戰) 양설로 갈리어 있사옵니다. 양적(洋賊)을 공격하자는 것은 우리쪽 사람의 설이고, 양적과 화친하자는 것은 적(賊)쪽 사람의 설이옵니다. 전자를 따르면 나라안에 인덕의 정치를 보전할 수 있을것이지만, 후자를 따르면 인류가 금수의 지경에 빠질 것이옵니다.

당시 조선은 이양선의 출몰, 천주교를 비롯한 서양문물의 유입으로 매우 혼란하였다. 선생은 이와같은 서양문물의 침투가 서양 제국주의의 첨병임을 꿰뚫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위정척사(衛正斥邪)를 주장하였다. 위정척사사상은 그의 문인 양헌수·김평묵·유중교·최익현·유인석·홍재구 등 화서학파에 계승되어 구한말 항일의병운동의 근간이 되었고, 이후 박은식·김구·조병준 등 수많은 민족지도자를 배출하여 일제에 대항한 독립운동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이처럼 화서 이항로 선생의 위정척사사상은 한국 근대 민족운동사의 뿌리로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흥선대원군의 실정을 비판하다

선생은 서양과 주전론을 주장하면서 동시에 흥선대원군이 경복궁을 중건을 위해 백성들에게 부역과 원납전을 강제 징수하는 실정을 강력하게 비판하였다.

내습한 적을 격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적을 부르게 한 원인을 규명하여 발본색원하는 것이 더욱 시급합니다. 민생고가 민심 이반의 원인이오며 토목공사와 세율인상, 원금강요가 민생고의 가장 큰 원인이라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정부를 불신하고 원망하는 그들에게 적진에 뛰어들어 목숨을 걸고 싸워 줄 것을 바랄 수 있겠습니까? 백성의 배반이 외적보다 더 무서움을 아셔야 합니다.
유학계의 거성이 지다

당시 서슬이 퍼랬던 흥선대원군의 정치를 정면으로 비판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었으며, 이후 흥선대원군에게 배척당해 낙향하자 박주운·박규서 등은 상소를 올려 “한가닥 실오라기 같은 말줄마저 끊어져버렸다.”고 한탄하였다. 고향에 돌아온 선생은 1868년(고종5)에 7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오직 경은 난세를 다스리고자 하늘의 기운을 타고난 삼대 시대의 순수한 인물로서 밝고 슬기로우며 강직하고 과감하여 믓 사람을 초월하였도다. 그러나 경의 학문은 땅과 바다같이 넓고 깊어서 그 몽은 이미 죽었으나 그 도는 더욱 오래 전해질 것이다. 산에 태산이 있는 것과 같고 북극에 북두성이 있는 것과 같아서 훌륭한 선비들이 많이 찾아가 강명하고 천수하였도다. 나라가 안정하게 된 것은 경의 아름다움을 힘입은 덕택이로다.
고종의 사제문 중에서


관람안내
공지사항
오시는 길
포토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