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로고
2017 연보보기

건립취지 및 배경 SONAGI INTRODUCTION

Home > 소나기마을 소개 > 건립취지 및 배경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 건립취지와 배경 근래 들어 유명 문인이 작고하면 그 문인의 제자들이나 고향사람들이 기념사업회를 결성하고 고향에 문학관을 건립하 는 경우가 많아졌다. 그것은 그 문인의 업적을 기리고 널리 선양하는 것은 물론 동시에 지자체의 자기고장을 홍보하자 는 의도를 반영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한다.

그러면 고향이 남한에 있지 않은 유명 문인이 작고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 황순원 선생의 고향은 평안남도 대동군으로 북한에 있다. 이를테면, 선생은 대표적인 실향민작가라 할 수 있다.
「북간도」의 안수길,「오발탄」의 이범선, 「풍류잡히는 마을」의 최정희 선생 등 학눈게는 실향민작가인 채로 돌아 가신 분이 많다. 후배문인들은 그분들 모두에게 고향을 찾아드리는 일을 해야 할 의무가 있다. 통일이 되어 고향이 복 원되는 날, 그곳으로 문학기행도 가고 그곳에 생가도 복원해야 할 것이다. 그러자면 미리 힘을 기르고 마음을 다지며 자료를 보관하고 관리하면서 그 분들의 업적을 선양할 장소를 마련해야 한다.

황순원 선생은 고향이 이북이지만 생애의 3분의2를 남한 땅에서 살면서 많은 작품을 썼으며 한편으로는 23년 6개월 동 안 경희대학교 국문학과에 봉직하면서 수많은 문인제자들과 교수들을 길러내었다. 선생인 2000년 9월 15일 타계하자 문인 제자들과 교수들, 특히 전상국(소설가, 강원대 명예교수), 김종회(문학평론가, 경희대 교수), 박덕규(소설가, 문 학평론가, 단국대교수)등이 선생의 문학을 온 국민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정당하고 적합한 공간을 찾아 발 버속 나서게 되었다.

이들은 우선 선생의 작품들 중에서 단편소설의 백미인 「소나기」가 온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진 작품이라는 데 착안하 였다. 시골 소년과 도시에 살았던 소녀의 풋풋하고도 애틋한 감정을 묘파한 이 단편소설은 1953년 발표된 이후 반세기 넘게 꾸준히 영향력을 발휘해왔다. 교과서에 실리고, 수많은 엽서와 편지에 인용되는가 하면 뮤지컬, 2인 오페라까지 만들어지면서 인구에 회자되었다.

어른들의 말이, 내일 소녀네가 양평읍으로 이사간다는 것이었다. 거기 가서는 조그마한 가겟방을 보게 되리라는 것이 었다.
이로 볼 때, 이 작품의 장소적 배경은 경기도 양평군 관내라는 추정이 가능하다. 적어도 소녀가 양평읍으로 이사 가서 죽음을 맞이했다는 작품상의 사실은 부정될 수 없다. 이 '소나기'테마를 실현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는 바로 양평군일 수밖에 없는 근거가 여기에 있다. 그리하여 경희대학교는 양평군과 협의하여 2003년 6월 자매결연을 맺음으로써 '소나 기마을'건립의 기초를 마련했다.

소나기마을은 기존에 보던 문학관의 형식에 그치지 않고 소설의 의미를 되새기며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진 테마파크다 . 문학의 소통 매개는 글이다. 인터넷의 활발한 보급은 시청각적인 생산물의 다산 못지않게 글의 양산도 기하급수적으 로 부추겨놓았다. 좋은 글이 쓰레기더미에 떠밀려 가는 일이 없도록 제대로 눈을 뜨고 지키고 건져야 한다. 제자들은 이러한 사명감에서 '황순원'이라는 고결한 문학적 상징을 여기에 심어놓은 것이다.

소나기마을은 4만7천640(약 1만4천평) 부지 위에 조성되었고 연면적 2천305㎡(약 8백평) 규모의 3층짜리 문학관이 건 립되었다. 양평군은 2006년 말 착공하여, 국비 50억원, 도비 25억, 군비 49억 등 모두 124억원을 투입하면서 건립을 위해 온갖 정성과 심혈을 쏟았다. 자매결연 후 경희대 총장이 2대, 양평 군수가 2대에 걸치면서 자매결연 이후 실로 6 년만인 2009년 6월 13일에 개장을 보게 되었다.